파리넬리中 Lascia ch´io pianga



동영상 설명:
파리넬리를 무시하는 헨델과 헨델의 음악성을 변호하는
파리넬리(파리넬리는 헨델이 카스트라토라는 자신의 신분에
대해 모욕에 분개했지만, 그의 음악성만은 인정하고 존경했다.)
파리넬리는 헨델의 악보를 훔쳐, 홀로 헨델의 음악을 열심히 연습했지만,
이 사실을 알게된 헨델은 카스트라토의 목소리로는 그를 감동시킬 수 없다고 비웃는다.
절망과 슬픔을 이기고 진정한 음악을 갈구하는 파리넬리의 목소리가 극장을 가득
채울때 그의 목소리는 관객들 뿐 아니라 헨델마저 감동시킨다.
그리고 파리넬리의 생애에서 가장 위대한 공연이 막을 내린다.

정말 뒤늦게 본 작품이지만,
--MORE--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던 영화..
이 영화는 실존인물인 카스토라토 Carlo Broschi(별칭 Farinelli)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이다.
(카스토라토? 속칭 거세가수로서, 남성의 변성기가 오기전에 거세를 시켜
여자 소프라노보다 힘있는 목소리로 남자 테너보다 높은 음역을 갖게 한
가수를 뜻함)

언제 들어도 전율돋게 만드는 이 목소리는 아쉽게도
현존하는 카스토라로가 없는 관계로 아무도 따라할 수 없어서
여성 소프라노 Ewa Mallas Godlewska와 카운터테너 Derek Lee Ragin의
목소리를 컴퓨터로 합성했다고 합니다.

가혹한 운명과 자유의 탄식 가운데 울도록 나를 버려두오
탄식, 자유의 탄식 가운데
숙명은..나의 영혼을 영원한 고통속에 울게하지만
사랑하는 이여, 나를 버려두오 탄식, 자유의 탄식 가운데
오직 자비로서 나의 번뇌를 부수고 슬픔이 사라지게 해주오
오직 자비로서..나의 번뇌를 가혹한 운명과 자유의 탄식 가운데
울도록 나를 버려두오 자유의 탄식 가운데
내 영혼의 고뇌를 부수고 안식을 주오
탄식, 자유의 탄식 가운데.. 가혹한 운명과 자유의 탄식
가운데 울도록 나를 버려두오 탄식, 자유의 탄식 가운데

가혹한 운명과 자유의 탄식
가운데 울도록 나를 버려두오
탄식, 자유의 탄식 가운데.....

Lascia ch'io pianga Mia cruda sorte
E che sospiri La liverta!
E che sospiri E che sospiri La liverta!
Lascia ch'io pianga Mia cruda sorte
E che sospiri La liverta!
**
Il duolo infranga Queste ritorte,
De'miei martiri Sol per pieta
De'miei martiri Sol per pieta
Lascia ch'io pianga Mia cruda sorte
E che sospiri La liverta!
E che sospiri E che sospiri La liverta!
Lascia ch'io pianga Mia cruda sorte
E che sospiri La liverta!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른말 고운말

일상/퍼온글 2004. 11. 8. 16:25 |

(아래의 갤러리는 사진을 클릭하시면 다음 사진으로 바뀝니다)





Loading...









ㅋㅋ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우스트 2004.11.08 16:28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깔깔] 짭새둥지에 한표.....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202122

항상 상신리에서..

'일상 > 소소한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00원짜리 돼지갈비.  (2) 2004.11.19
법정 스님이 말하는 중년의 삶...  (0) 2004.11.18
옛날예기  (0) 2004.11.13
복잡한세상  (0) 2004.11.13
추석에는...  (0) 2004.11.08
다시 시작..  (0) 2004.11.04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012345678910111213141516171819
슬라이드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부동 버스종점 커피자판기 있는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팡시온이라는 카페 들어가보지는 않았다...

솔직히 멀리서볼때보단 못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 고목.


아침 일?잠들고서(새벽 5시쯤) 늦게 일어나서 옥천쪽으로 바람이나 쐬이러 인터넷을 뒤지다가 마땅한 곳이 없어서 그냥 일단 나가보기로 했다.
가면서 충무체육관 옆에 있는 황금기사식당(단골집-밥과반찬이 무한정 리필이다)에 들려서 항상먹던 오징어 볶음을 아침겸 점심으로 배를 채우고... 졸음이채 가시지않은 얼굴로 옥천쪽으로 향했다..

오늘이 입동이란다.
차에탄 두여자중 이마에 여드름난 여자가 그런다..
어차피 단풍을 즐기기는 틀린거같고 그냥 드라이브나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몇 년 전까지 자주 다니던 어부동이생각났다..
2차선 도로위를 달리면서 아직은 가을이라는 단어가 늦지는 않다는걸 느끼며..  차에 이리저리치는 낚엽에 가을낭만을 만끽했다.
지난주에는 서버가 몽땅 날아갔었다.
2년 전 디카로 찍었던 사진들,서류양식,블로그 홈페이지,,,등등.. 그걸 복구하느라 너무 많은 시간을 보냈다.
나에게 blog란 뭘까 생각해보면 나를 투영해보는 도구 쯤으로 생각한다. 나를 돌아보는 나에 과거들...

'일상 > 여행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로 세계로 국제핀수영대회  (5) 2005.07.26
순간을 채색하는 내 영혼의 팔레트  (2) 2005.06.20
운좋은 붕어...  (3) 2005.05.30
대전동물원  (2) 2005.04.25
계룡산 눈꽃  (0) 2005.01.17
立冬.........가을..  (0) 2004.11.07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약속 시간에 늦는 사람하고는 동업하지 말거라.
시간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모든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어려서부터 오빠라고 부르는 여자 아이들을 많이 만들어 놓거라.--MORE--
그 중에 하나 둘은 안그랬다면 말도 붙이기 어려울 만큼 예쁜 아가씨로 자랄 것이다.

목욕할 때에는 다리 사이와 겨드랑이를 깨끗이 씻거라.
치질과 냄새로 고생하는 일이 없을 것이다.

식당에 가서 맛있는 식사를 하거든 주방장에게 간단한 메모로 칭찬을 전해라.
주방장은 자기 직업을 행복해할 것이고 너는 항상 좋은 음식을 먹게 될 것이다.

좋은 글을 만나거든 반드시 추천을 하거라.
너도 행복하고 세상도 행복해진다.

여자아이들에게 짓궂게 하지 말거라.
신사는 어린 여자나 나이든 여자나 다 좋아한단다.

양치질을 거르면 안된다.
하지만 빡빡 닦지 말거라.
평생 즐거움의 반은 먹는 것에 있단다.

노래하고 춤추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말거라.
친구가 너를 어려워하지 않을 것이며 아내가 즐거워할 것이다.

하느님을 찾아 보거라.
만약 시간의 역사(호킨스), 노자(김용옥 해설), 요한복음(요한)을 이해한다면
서른 살을 넘어서면 스스로 서게 될 것이다.

어려운 말을 사용하는 사람과 너무 예의바른 사람을 집에 초대하지 말거라.
굳이 일부러 피곤함을 만들 필요는 없단다.

똥은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누거라.
일주일만 억지로 해보면 평생 배 속이 편하고 밖에 나가 창피당하는 일이 없다.

가까운 친구라도 남의 말을 전하는 사람에게는 절대로 속을 보이지 마라.
그 사람이 바로 내 흉을 보고 다닌 사람이다.

나이 들어가는 것도 청춘만큼이나 재미있단다.
그러니 겁먹지 말거라.
사실 청춘은 청춘 그 자체 빼고는 다 별거 아니란다.

밥을 먹고 난 후에는 빈그릇을 설거지통에 넣어주거라.
엄마는 기분이 좋아지고 여자친구 엄마는 널 사위로 볼 것이며 네 아내는 행복해할 것이다.

양말은 반드시 펴서 세탁기에 넣어라.
소파 밑에서 도너츠가 된 양말을 흔드는 사나운 아내를 만나지 않게 될 것이다.

네가 지금 하는 결정이 당장 행복한 것인지 앞으로도 행복할 것인지를 생각하라.
법과 도덕을 지키는 것은 막상 해보면 그게 더 편하단다.

돈을 너무 가까이 하지 말거라.
돈에 눈이 멀어진다.
돈을 너무 멀리 하지 말거라.
너의 처자식이 다른 이에게 천대받는다.
돈이 모자라면 필요한 것과 원하는 것을 구별해서 사용해라.

너는 항상 내 아내를 사랑해라.
그러면 네 아내가 내 아내에게 사랑받을 것이다.

심각한 병에 걸린 것 같으면 최소한 세 명의 의사 진단을 받아라.
생명에 관한 문제에 게으르거나 돈을 절약할 생각은 말아라.

5년 이상 쓸 물건이라면 너의 경제능력 안에서 가장 좋은 것을 사거라.
결과적으로 그것이 절약하는 것이다.

베개와 침대와 이불은 가장 좋은 것을 사거라.
숙면은 숙변과 더불어 건강에 가장 중요한 문제다.

너의 자녀들에게 아버지와 친구가 되거라.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해야 될 것 같으면 아버지를 택해라.
친구는 너 말고도 많겠지만 아버지는 너 하나이기 때문이다.

오줌을 눌 때에는 바짝 다가서거라.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될 것이 눈물만 있는 것은 아니다.

연락이 거의 없던 이가 찾아와 친한 척하면 돈을 빌리기 위한 것이다.
분명하게 '노'라고 말해라.
돈도 잃고 마음도 상한다.

친구가 돈이 필요하다면 되돌려 받지 않아도 될 한도 내에서 모든 것을 다 해줘라.
그러나 먼저 네 형제나 가족들에게도 그렇게 해줬나 생각하거라.

네 자식을 키우면서 효도를 기대하지 말아라.
나도 너를 키우며, 너 웃으며 자란 모습으로 벌써 다 받았다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int 2004.11.06 14:29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건가??<br />

  2. Sonya 2004.11.06 22:3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 막 다른 곳에서도 이 글을 일고왔는데...정말 느껴지는 점이 많네요...<br />
    부모이자 자식으로서 말입니다...^^
    <!-- <zogNick><A HREF=&#039;http://3m1w.net/zog/&#039; title=&#039;http://3m1w.net/zog/&#039; target=_blank ><img border=0 alt=&#039;Sonya&#039; border=&#039;0&#039; src=&#039;http://foulup.nasee.net/zog//nickicon.gif&#039;></A></zogNick> <zogURL>http://3m1w.net/zog/</zogURL> -->

  3. 파우스트 2004.11.06 22: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Sonya // 예.. 자식을 키우면서 공감하는 부분이 많이있었습니다.<!-- <homepage>http://mailmiso.com</homepage> -->

PREV 1 ··· 96 97 98 99 10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