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친구와 저녁겸 술한잔하려구
건너마을 아파트 단지로


가다가 3000원 짜리 고기집을 보았다..


가격도 적당해서 그래 오늘은 여기서 죽자.


갈비집사장님왈~ 음식값이 싸도 불황이란다.


사는게 쉬운건 아니지만..


그래도 요즘은 너무 힘든거 같다.


애쿠~~날씨는 점점추워지고 불황에 실직에 기름값도 많이 오르고


전에 조개구이집에 재미있는낙서 가 있길래 폰카로 찍었다.


 웃고잘자 ^^*

'일상 > 소소한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연이는 다 컸나??  (0) 2005.02.27
눈의꽃 - 나카시마미카  (3) 2004.12.15
3000원짜리 돼지갈비.  (2) 2004.11.19
법정 스님이 말하는 중년의 삶...  (0) 2004.11.18
옛날예기  (0) 2004.11.13
복잡한세상  (0) 2004.11.13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근땅e 2004.11.19 15: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음...ㅜ .ㅜ.<br />
    <br />
    야골리는거죠 훌쩍!!<br />
    <br />
    따땅님 미어~~~

  2. 서여뉘 2004.11.20 22: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삼촌!! 선물 뭐 사줄꺼야?? 빨리와..(참고로 선물이 보고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