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예기

일상/소소한일상 2004. 11. 13. 23:25 |

대학때 .. 한참고민도 많고 많은이슈에 휘말리기도하는 나이..


군대가기전에 많은 고민들..밤새술먹고 그래도 모자라서 고래고래 소리지르며 노래하던 친구 하숙집!


 그때 학사주점이나 음악다방 에서 신청곡 쪽지를 적으라면 꼭 끼워쓰던노래다.


지금 들으면 참 촌스런 느낌이지만.....


그땐 참많은 일들을 노래하나에 묻어서 보낸거 같다..


 군대 간다고 선배와 술먹는데 선배가 서운하다며 갑자기 일어나 디제이박스로 가서 날위해 신청해준 음악이다...


 지금 그선배는 무얼하는지 그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상 > 소소한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00원짜리 돼지갈비.  (2) 2004.11.19
법정 스님이 말하는 중년의 삶...  (0) 2004.11.18
옛날예기  (0) 2004.11.13
복잡한세상  (0) 2004.11.13
추석에는...  (0) 2004.11.08
다시 시작..  (0) 2004.11.04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