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을 채색하는 내 영혼의 팔레트



                                                                                                 /퀸트 북홀쯔



몇 주일의 작업 끝에 그림이 완성되면 그는 그것을 하얀 액자에 끼워


뒤집은 다음 다른 그림들과 함께 벽에 비스듬히 세워 놓았다. “그림을


그릴 때마다 눈에 보이지 않는 자기 자신만의 길이 있단다.” 막스는


언젠가 내게 말했다. “화가는 그것을 찾아내야 해. 그리고 그림을 너무


빨리 그려도 안 돼. 그러다가 자칫 그 길을 다시 잃어버릴 수도 있으니까.”



일요일 아침에 낚시를 다녀왔습니다.

[#!_보인다..|안보인다.._!#]



 


오늘쯤엔 내가 정리 될꺼라 생각했는데...

아직 아닌가 봅니다.

내겐 아직도 생각이 많은가봅니다..


 


아직도 비워야 할것이 더많은거 같습니다.

 

'일상 > 여행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가마지막날...휴양림  (2) 2005.08.11
바다로 세계로 국제핀수영대회  (5) 2005.07.26
순간을 채색하는 내 영혼의 팔레트  (2) 2005.06.20
운좋은 붕어...  (3) 2005.05.30
대전동물원  (2) 2005.04.25
계룡산 눈꽃  (0) 2005.01.17
Posted by 살찐루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UST 2005.06.21 14: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윙크] 참고로 여기잡힌 애덜은 모델촬영후 집으로 귀가조치함.

  2. 파우스트 2005.06.21 14:46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음은 채워도 채워도<br />
    채워지지 않고 늘부족하다고 생각합니다<br />
    <br />
    조금 부족한 듯이 마음을 비우고 넉넉한 마음으로<br />
    살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커피]